반죽골 사람들 with ieyeshock.com

반죽게시판 | 정보포럼 | 질문과 답변 | 취미생활 ( TOY , PHOTO , AV , MUSIC ) | 링크 | RSS PAPER | 반죽채널

반죽 게시판 입니다.

1. 반죽 식구 여러분들의 일상의 얘기, 담소,여론 수렴등 자유로운 글이 오가는 게시판입니다
2. 반죽 식구 회원이라도 상업 광고성 글을 올리시면 통보없이 삭제조치 하오니 자제해 주세요.
3. 프리챌 시절의 이전 게시판은 이곳을 클릭하여 주세요.



1196 60 1

김재연

http://thinkbrush.com

[펌] 일본 게시판에 올라온 개그글 입니다.

2ch의 개그란 번역 같네요.
----------------------


1. 초등학교 시절의 바보같은 경쟁


2ch VIP 개그 2006/09/10 00:23


초등학생 시절, 우리 반에 이상한 열풍이 불었는데, 그것은 "가장 터무니없는 짓을 하는 녀석이 그 날의
영웅" 놀이였다.


예를 들어 급식으로 수박이 나오면, 그 한계까지 먹는 도전이 시작되어 흰 부분까지 먹는 녀석이 나오는가
하면 마지막엔 껍질까지 먹는 녀석이 나와 결국 녀석이 그 날의 영웅이 되는 것이었다.


다음 날, 급식으로「삶은 달걀」이 나왔다. 나는 오늘에야말로 영웅이 되자고 다짐했다.


「나는 씹지 않고 삼키겠어!」


라며 통째로 삼켰다. 그러나 그것은 다른 녀석들도 손쉽게 클리어 했고, 곧이어


「나는 껍질까지 먹겠어!」


라며 껍질까지 먹는 녀석이 나왔다. 모두의 시선은 그 녀석에게 집중되었고, "오늘의 영웅"은 거의
그 녀석으로 굳어져가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나도 그대로 물러날 순 없었다.


결정적인 한방을 날리기로 결심했다. 삶은 달걀을 찍어먹는 소금병이 몇 개 준비되어 있었으므로 난


「나는 이 맛소금을 단번에 마셔버리겠어!」


라며 뚜겅을 열고 맛소금을 단번에 삼켰다. 목이 타는 듯이 뜨거웠지만 우유를 벌컥벌컥 마시며 간신히
눈물 한방울 찔끔! 하며 삼켰다. 반 친구 모두들은 찬사를 보냈다.


그리고 나는 "오늘의 영웅"이 될 수 있었다


그러나 5시간 쯤의 수업 중에 갑자기 상태가 나빠졌다. 그렇지만 영웅이 된 주제에 양호실에 가는 것은
너무 멋이 없다고 생각해서 필사적으로 참았지만 결국 한계가 찾아왔다.


나는 책상 위에 토해 버렸다


그랬더니 조금 전 먹었던 삶은 달걀이 통째로 올라왔다. 



그 날부터 나의 별명은 「피콜로」가 되었다


 



2. 장애인


고등학교 다닐 때 혼자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는데, 내 앞을 한 장애인이 걷고 있었다
한쪽 발을 질질 끌면서 워-워- 하고 기분 나쁜 소리를 내고 다니길래 이유없이 화가 난
나는 그 장애자의 흉내를 내며 걷기로 했다. 한쪽 발을 질질 끌면서 워-워-


그러자 갑자기, 정의감이 강한 아저씨 한 분이 나타나


「장애인을 놀리지 말아라!」


라고 외치며, 장애인을 때렸다.


 


3. 귀여운 누님
2ch VIP 개그 2006/11/13 19:30


요전날, 여자친구의 언니가 「꺄- 귀여워―♡」라고 하면서
왠 비닐봉투를 뒤쫓아 갔습니다.


하얀 강아지라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4. 전화번호부
2ch VIP 개그 2006/11/18 02:48


코피를 흘리는 한 초등학생이 전화박스 안에서


「살인 청부업자··· 살인 청부업자···」라고 중얼거리면서 필사적으로 전화번호부 페이지를 넘기고 있었다.


 


5. 낙서
2ch VIP 개그 2006/11/18 02:26


전망대 벽에 써 있던 낙서.


「유미 VS 타카히로 ~영원히 함께」


너네 싸우러 왔냐.



6. 추녀에게 차가운 놈은...
2ch VIP 개그 2006/11/14 17:49


못생긴 여자애한테 차갑게 구는 녀석은, 노력하지 않아도 여자가 알아서 모여드는 킹카가 아니면
여자의 마음을 모르는 동정이나 아마추어 동정이 틀림없다.


생각해봐라.


못생긴 여자애한테도 상냥하게 대하는 모습을 귀여운 여자애가 보면,
「아, 저 사람은 저런 애에게도 상냥하네...멋져」가 되는 것이다.


여자는 귀여운 여자한테만 상냥하게 구는 남자를 싫어한다.


반대로 생각해 봐. 너희들도, 잘생긴 남자한테만 아첨하는 여자따윈 싫겠지?
바로 그거다. 못생긴 여자애한테도 철저하게 상냥하게 해라! 그러면 그 추녀는 친구를 소개시켜 준다.
추녀의 친구 중에게는 귀여운 애들이 꽤 있다.


학교 다닐 때나 연예인들의 친구들을 생각해봐. 의외로 추녀가 많지? 귀여운 아이는 자신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추녀와 친구관계를 맺는 경우가 많다.


그것을 반대로 이용하자. 추녀에게 상냥하게 대하면, 반드시 귀여운 아이와 만날 수 있다.
나는 이 수법으로 30명 이상의 추녀와 교제하는 것에 성공했다.



7. 가난
2ch VIP 개그 2006/11/20 21:23


이제는 다 지나간 어릴 적 이야기지만 난 모자 가정에서 자라나 가난했기 때문에, 남들이 다 하나씩
같고 있던 패미컴 오락기 따위는 살 수 없었다. ..
-정말로 부러웠다, 가지고 있는 녀석들이.


내가 초등학교 6학년 때, 반의 급식비가 없어졌을 때는,「가난한 녀석이 제일 용의자 아니겠어?」라는 식으로
제일 처음 의심받기도 했었고,「가난한 집에 태어날 바에야 차라리 태어나지 않으면 좋았을걸!」 같은 심한 욕을
했을 때의 어머니의 슬픈 눈,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다.


난 그 오락기가 너무나도 갖고 싶어서, 중학교 때 신문 배달로 돈을 모았다. 드디어 이제 나도 오락기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게임 판매장 앞까지 갔다가 그만두었다. 그 대신 초등학교 3학년 여동생에게 아식스
점퍼를 사주었다. 지금까지 낡은 내 옷을 물려받아 입고 있었으니까.


어머니에게는 핸드크림을 사드렸다. 언제나 손이 거칠었으니까. 작년에 난 결혼했지만 결혼식 전날, 어머니는
소중한 보물이라도 되는 양 이미 녹슨 그 핸드크림 통을 꺼내보여주셨다.


울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말했다.「낳아 주셔서 고마워요」라고.


뭐, 급식비 훔친 것은 나 맞지만.



8. 머리 나쁜 친구.


성적이 떨어져 어머니에게 야단을 맞았다. 어머니는,


「니가 자꾸 머리 나쁜 애랑 사귀니까 그거에 휩쓸려서 성적이 떨어지는거야.
머리 좋은 아이랑 사귀란 말이야」


라고 말씀하셨으므로, 난 머리 좋은 아이와 사귀기 시작했다.


그러자 어머니가 말했던 대로, 그 아이가 바보가 되었다.



9. 할아버지의 치매
2ch VIP 개그 2006/07/16 11:02


어제, 할아버지가 '치매에 걸리지 않는 법'이란 책을 사 왔다.



오늘도 사 왔다.


 


10. 야쿠자가 우리 술집에 왔다.
2ch VIP 개그 2006/08/20 14:04


야쿠자가 술집에 와서「어이, 맥주」라고 말했다.


「얼마나 드릴까요?」하고 묻자, 호쾌하게「이만큼!!」이라며 손바닥을 활짝 펼쳤다. 새끼 손가락이 없었다.


큰 잔4잔과 작은 잔1잔을 가지고 갔다가 얻어맞았다.


개그가 통하지 않는 분이었다.



11. 요즘 젊은이
2ch VIP 개그 2006/08/20 15:13


나     「젠장, 이러다 늦겠다. 망할 전철, 왜이리 굼뜬거야. 서두르지 않으면 면접시간에 늦는다!」
할아버지 「······」
나     「뭐야 이 할아버지…어디 아프세요…?」
할아버지 「으흑·······큭··」
나     「…젠장! 어이 할아버지, 괜찮아요? 이봐요, 등에 업혀요!」
할아버지 「아···이렇게 친절을··· 고마우이 젊은이···」
나     「빨리 업혀요!…」


나     「이제 좀 괜찮아졌어요? 그럼 전 가볼께요, 할아버지」
할아버지 「고맙네 젊은이…그러나 조금 전에, 혹시 취직활동 아니었나?」
나     「아…아무튼 신경쓰지 말아요. 그러면 이만」


나     「미안합니다, 조금 늦었습니다!」
인사1  「뭐하자는거야! 지각을 하다니. 생각이 있는거야 없는거야!」
인사2  「지금부터 사회인이 되려는 사람이 면접부터 지각이라니…」
나     「…면목 없습니다」
인사1  「사회인에게 가장 소중한 게 뭔지 알아? 신뢰다. 그걸 지각으로서 배신한 너에게
       면접을 받을 자격따윈 없다. 알았다면 돌아가게」


할아버지 「신뢰인가···그거라면 이 청년은 내가 보증하지. 그는 신뢰할 수 있다」


인사2  「앗!」
나     「어? 조금 전에 그 할아버지네? 어째서 여기에··」
인사1  「할아버지라니! 이 분은 우리 회사의 명예회장님이셔!」
나     「!」
할아버지 「나는 요즘 젊은이들을 오해하고 있었던 것 같네 …그것을 깨닫게 해 준 자네에게 보답을 하고 싶네」


그렇게 해서 나는 면접을 받을 수 있었고, 떨어졌다.



12. 미국 경찰의 경고
2ch VIP 개그 2006/09/15 02:08
아메리칸 조크


 


경관:「손들고 움직이지 마! 움직이면 총알이 빗나간다!」



13. 나의 절망적 외모
2ch VIP 개그 2006/10/06 17:05


미용실에서「어떻게 해드릴까요?」라고 묻길래 별 생각없이「멋지게 해주세요」라고 말하자,



「네? 어, 어떻게?」



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죽고 싶다.










Posted at 2007-06-14 22:50:09
1321 view , 0 vote
1196 김재연  [알림] 반죽 점수 순위 실시간 확인 가능합니다. [6] 2004-06-20 18:33:29 1732 0
1195 반죽마스터  점수에 따라 아이콘이 바뀝니다. [18] 2004-06-16 12:14:57 1663 0
1194 반죽마스터  반죽골 로그인을 한번에 끝내는 법~!!! 2003-05-23 01:42:30 2006 11
1193 반죽마스터  게시물 제목 옆에 붙는 별모양등에 관한 설명입니다. 2003-05-15 14:53:47 2067 15
1192 김여울  민종군 돌잔치합니다. [3] 2008-02-12 22:56:03 2265 0
1191 김재연  [공지] 동연누님 댁 찾아오는 법 .. 2007-10-12 03:24:02 2265 0
1190 김재연  [펌] 카메라 앞에서는 개도 어색하게 웃는다. 2007-10-12 03:17:29 2248 0
1189 김재연  [공지] 10월 13일경에 오프모임 합시다. 2007-09-28 02:35:10 2265 0
1188 이상원  생일축하해 재연아~ [6] 2007-09-12 18:44:15 2270 0
1187 박경철  [5.18 기념재단 전시작가 초대전_7/20] 전시회에 초대합니다. [3] 2007-07-16 19:17:15 1406 0
1186 김재연  [유머] 술먹고 축구중계 [1] 2007-07-01 03:13:51 1201 0
김재연  [펌] 일본 게시판에 올라온 개그글 입니다. 2007-06-14 22:50:09 1321 0
1184 김재연  [펌] 누나 가슴에 삼천원쯤은 있는거에요 [3] 2007-06-09 18:15:38 1332 0
1183 김재연  수빈양 돌잔치 합니다~!! [4] 2007-06-08 02:34:32 1245 0
1182  저 성진이 장가갑니다 ^-^v [4] 2007-05-07 15:37:17 1291 0
1181 박경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6] 2007-04-27 21:20:32 1260 0
1180 김재연  [속보] 박경철님의 새롭고도 놀라운 소식을 전합니다. [2] 2007-04-24 01:27:41 1196 0
1179 김재연  [펌] 한석규 성대모사의 지존 발견~ 2007-03-14 02:04:31 1184 0
1178 김재연  한희창님이 득녀했다네요~ ^^ [6] 2007-03-06 20:48:31 1326 0
1177 김재연  [펌 동영상] 부자상봉 [1] 2007-03-01 22:24:12 1347 0
1 [2][3][4][5][6][7][8][9][10]..[6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XUVstudio

Copyright 2000 - 2019. BANJOOK.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ieyeshock.com for more infomation.